황금도깨비

(스압)월-E 실사판

무언가 사소한것에 대해 감정을 불어넣는것은 서양 사람들이 참 잘하는것 같다....

우주 자료중에서

괜찮은 다큐 보고 정리 해서 올리는건데 시간있으면 볼만한 다큐임..

니들도 알다시피 2004년 천조국에서 화성에 무인탐사선을 쏘아보냄.

인류의 식민지로 최우선 되는 후보라 엄청난 계획과 자본으로 무인탐사선 2대를 안착시킴

이름은 오퍼튜니티와 스피릿

화성에서 탐사하면서 광물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일등을 하는게 주임무였음.

과학자들이 로봇을 개발하면서 생각한 예상 수명은 90일.

단 90일에 맞춰서 개발한 로봇이었음.

근데 예상이상으로 로봇들이 잘 버티고있어서

나사도 원래 계획이상으로 큰 실험이나 지형 탐험을 계획함.

그래서 장장 1달에 걸려서 물이 존재했을거라고 추정되는 분화구에 내려가기로 결심함.

예상 수명이 단 90일이라서 그전에 로봇을 만들면서 분화구에 올라가고 내려가는 일은

없을거라고 생각해서 그런 가정하에 설계해서 만든 로봇이 아니라

부랴부랴 지구에서 동일 로봇으로 비슷한 환경을 만들고 실험을함.

17

결국 오퍼튜니티는 분화구에 내려가서 물이 존재했었다는 증거를 찾음.

그렇게 예상 수명을 훨씬 뛰어 넘어서 1년이상 활동하던가운데

문제가 발생함. 애초에 수명이 90일로 예상하고 만든 로봇이라서

1년이상 활동하니 타이어 마모가 일어나서 모래구덩이에 빠지는 일이 발생함..

그렇게 역경을 해치고 살아나옴.

원래 게속 말한거처럼 90일 예상으로 만든 로봇이기때문에

화성에 겨울에 대한 대비는 하나도 안한 로봇들임.

그래서 영하 수백도까지 떨어지고 모래폭풍이 발생하는 화성 겨울에는

로봇을 최소 전력만 남기고 재워둠

다시 일어날지 그대로 못일어날지는 기도하면서 과학자들은 최선을 다함.

그렇게 5년을 넘게 버팀.

7년 넘게 화성탐사 활약… 2009년 모래언덕 빠진 뒤 못 움직여 교신 중단 결정

'붉은 행성' 화성에서 7년여간 활약한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스피릿이 25일 임무를 마감한다. 스피릿 연구팀을 이끌어온 NASA의 존 칼라스 박사는 24일 "모래 언덕에 빠져 움직이지 못한 스피릿과의 교신 시도를 중단키로 결정했다. 스피릿의 임무는 25일 공식적으로 종료된다"고 발표했다.

▲ 화성에서 탐사 중인 스피릿의 상상도. /로이터 연합뉴스

스피릿은 쌍둥이 탐사선 오퍼튜니티(Opportunity)와 함께 2004년 1월 화성에 도착했다. 발사 당시 계획됐던 임무 수행기간은 3개월, 탐사 거리는 1㎞에 불과했지만 두 탐사선 모두 목표의 20배가 넘는 기간 화성에 머물며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했다. 오퍼튜니티가 평지에 내려 순조롭게 임무를 수행해온 반면, 스피릿은 분화구와 언덕이 많은 지역에 착륙해 처음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울퉁불퉁한 표면을 이동해야 하는 탓에 소프트웨어가 자주 고장을 일으켰고 2006년엔 앞바퀴 한 개가 망가져 그다음부턴 후진으로만 화성을 탐사했다. 우주 전문 인터넷매체 스페이스닷컴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스피릿은 수십억년 전 화성에 물이 존재했다는 증거를 다수 찾아냈고 화성의 광야를 찍은 고해상도 파노라마 사진을 촬영해 지구로 전송했다"고 전했다.

2009년 4월, 화성의 모래 언덕 '트로이'에 스피릿이 빠지자 NASA를 중심으로 응원 캠페인 '프리 스피릿(Free Spirit·스피릿을 구해내라)'이 일었다. 그러나 불굴의 스피릿도 주(主) 에너지원이었던 태양광 패널이 모래에 덮여 꼼짝 못하게 되자, 차가운 화성의 모래 언덕 아래서 움직임을 잃고 생을 마감했다.

오퍼튜니티는 아직도 활동중임


로봇한테 울컥하다니..ㅠㅠㅠㅠㅠ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