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도깨비

[스압] 주식에 중독된 개미 아줌마의 최후

서울 하계동의 어느 빌라. 2007년 방송


8시에 방학 중인 아이들의 아침식사를 준비하는 36살의 감은숙 주부


그러나 그녀는 식사를 하지 않는다. 식사는 아이들만 함


그녀의 일이 시작되었기 때문


매의 눈


오늘의 관심종목 적어놓고


전날 상친 종목만 뽑아놓고 뭐 매수할지 정함


매수한 후 주식이 오르길 기다리는 주부


주식이 오르자 매도주문 걸어놓는 주부


팔림


팔고 쭉쭉 빠지니 안도하는 주부


2시 30분에 허기진 배를 라면으로 채우는 주부


동시호가를 보는데 팔았던 주식이 상한가를 치고 있어 아쉬워 함


SBS에서 주식하는 개미는 위험하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한 방송


7년후


2014년 한 증권방송에서 전문가 활동을 하는 감은숙 주부


그리고 다시 4년뒤 2018년


단타아줌마한테 추풍낙엽처럼 떨어지는 증권사 팀장들


지금은 그야말로 그녀의 시대


40대 후반의 감은숙 전문가


이 아줌마 장중방송 들을려면 2달에 170만원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