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도깨비

유튜버가 직접 실험한 구글의 수집력.jpg

한 유튜버가 스트리밍 실시간 방송을 통해 구글 도청에 대한 실험을 시작함

조작 방지를 위해 8시간 동안 풀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됐음 ㅇㅇ

우리가 인터넷을 하다보면 옆에 자동으로 뜨는 팝업 광고 있지?? 그걸 통해 구글 도청을 알아보려 함

처음에 아무것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언론사 페이지를 랜덤으로 접속

랜덤 접속한 홈페이지의 좌측 광고를 확인함 지금은 유튜버와 별 관련없는 소개팅 사이트 광고인듯

캡쳐는 세장만 해왔지만 위에 탭 메뉴를 보다시피 7~8개의 언론사 페이지>기사를 들어가서 광고를 확인함

별 상관없는 그냥 평범한 광고가 뜸

이제 다시 구글 메인으로 돌아가서

헤드셋 마이크를 착용한채로 'Dog toys (강아지용 장난감)'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번 반복해서 얘기함

난 강아지용 장난감을 찾고 있다, 장난감이 필요하다 는 얘기를 여러번 반복해 얘기했음

(실제로 유튜버는 강아지를 키워본 이력이 전혀 없으며, 그동안 들어갈 일이 한 번도 없었던, 일부러 자신과 전혀 관련 없는 키워드를 고른 것임!)

그렇게 여러번 반복한 후 다시 언론사 페이지를 들어가 광고를 확인해보면

띠용;;;; 보임? 광고가 강아지 관련 용품 광고로 바뀌었음 ;;;

직접 눌러서 확인해봐도 강아지용 장난감의 맞긔;;;;

다른 페이지를 확인해보니 여긴 완죠니 대놓고 강아지 장난감이쟈나;;;;;

실시간으로 확인한 유튜버도 난리난리남

구글에 검색을 한 것도 아니고, 평소 자주 쓰던 말도 아니고, 그냥 이 실험을 위해 잠시 강아지용 장난감에 대해 얘기를 했을 뿐인데 바로 알고 광고를 띄운 것임;;;

이후 이 스트리밍을 시청한 시청자들이 많아지고 이슈가 됐지만 사실 개인정보수집 내용에 공개적으로 나와있는 내용이긴 함.

본인이 스스로 체크를 했으므로 불법은 아니겠지만은..... 넘나 소름돋는것.....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