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도깨비

이승철과 김태원이 원수가 된 결정적 이유


이게 대부분 밴드가 오래못가는 이윤거 같다...

이승철이 김태원의 부활에 들어와 1집이 대박이 남

하지만 그렇게 돈을 많이 벌지 못했는데

이유는 김태원이 뮤지션으로서의 고집때문에 나이트 무대에서 공연하는걸 다 거절

김태원이야 저작권으로 돈을 벌수 있다쳐도

밴드 멤버들은 나이트 공연등으로 돈을 벌어야 하는데 그걸 못하니 불만이 있었고

이승철은 이에 대해 김태원에게 불만이 심했음

김태원도 나름대로 이승철에게 불만이 있었는데

밴드가 보컬에게 인기가 몰리는건 어쩔수없다고 쳐도 너무 이승철에게 인기가 몰리고

밴드멤버들이 이승철의 세션맨으로 인식되는것에 자존심이 상했음

그러다 김태원의 대마초 사건으로 부활이 2집에서 해체되고

김태원이 금단증상으로 폐인 상태였을때 이승철이 찾아와 부활의 노래 회상3를 사용하게 해달라게 했고

김태원이 이를 승낙, 이승철은 회상3를 마지막 콘서트라고 제목을 바꿔서 부르고 대박이남

덕분에 당시 폐인상태로 수익이 거의 없었던 김태원은 마지막 콘서트 노래 저작권료가 계속 들어왔지만

한편으로 자존심에 큰 상처를 받음

회상3가 부활노래로 나올땐 아무런 관심도 못받았는데 이승철이 마지막 콘서트로 개명해서 불러서 대박이나자

이승철에게 밀렸다고 컴플렉스를 느낀것

그뒤 2002년에 이승철이 다시 김태원에게 전화해서 같이 한번 음악하자고 하고 이에 김태원이 동의해서

네버 엔딩 스토리라는 명곡이 나옴. 이 노래는 역대급 대박이 남

하지만 둘은 또 싸우고 결국 결별했는데

콘서트 이름을 이승철 with 부활로 할것이냐 부활로 할것이냐를 가지고 서로 다툼

이승철은 이번 음악활동이 이승철과 부활 두 뮤지션의 콜라보레이션이라고 생각해서 이승철 with 부활을 쓰길 원했고

김태원은 부활이라는 밴드에 이승철이 보컬로 들어와 합류한거라고 생각해서 부활을 쓰길 원했음


콘서트 제작을 이승철 쪽 기획사가 했는데 이승철 기획사에서는 아무래도 이승철이 라이브의 황제로 잘 알려져 있었고

이름에 이승철이라는 이름을 넣어야 콘서트 티켓파워가 더 있을거라고 생각했기에 이승철 with 부활이라고 콘서트를 열었고

나중에 이승철 with 부활이라고 콘서트 앨범을 발매함

김태원은 이승철이 부활을 마치 자신의 세션 밴드로 취급한다고 생각해서 결국 둘이 다시 대판 싸우고 갈라짐


뮤지션으로서의 자존심은 버리기 싫지만 마약을 함으로써 인간으로서의 자존심은 버렷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